아마추어처럼 즐기고

프로처럼 달려드는 것

프로 VS. 아마추어





출처 : iMBC(www.imbc.com)


세상을 두 가지로 분류하는 단어는 많지만, 사회생활에 있어 프로와 아마추어는 극명하게 구분되는 것처럼 보인다. 이제 갓 입사한 신입사원 교육에서는 ‘프로’가 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업무상 실수가 생기면 ‘아마추어처럼 왜 이래?’라는 말을 듣기 일쑤. 하지만 이쯤에서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한다. 우리는 왜 반드시 프로가 되어야 하는가.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는 무엇일까. 왜 이 두 단어는 양극화되었는가. 능력을 쌓는 것이 아닌, 강요받는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우리는 왜 반드시 프로가 되어야 하는가. 프로를 향해 달려갈 것이 아니라 프로와 아마추어 사이에서 자신의 포지션을 명확히 하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그것이 청춘의 소명이 아닐까.  




전문성이 프로와 아마추어의 기준?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라는 책에서는 프로와 아마추어에 대해 이렇게 말하고 있다. 


‘아마추어는 무조건 내용을 갈고닦아 프로로 거듭나야 할까? 그럴 리 없다. 살다 보면 프로처럼 임해야 하는 순간이 있고 아마추어처럼 즐기면 그만인 때도 있다. 프로가 되는 것보다 프로처럼 달려들지 아마추어처럼 즐길지 구분하는 게 먼저가 아닐까 싶다. 프로가 되는 노력은 그다음 단계에서 해도 된다.’


‘프로’란 프로페셔널의 줄임말로 ‘어떤 일을 전문으로 하거나 그런 지식이나 기술을 가진 사람. 또는 직업 선수’를 일컫는 말로 ‘전문가’의 다른 말이기도 하다. 반면 ‘아마추어’란 ‘예술이나 스포츠, 기술 따위를 취미로 삼아 즐겨 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말하자면 ‘전문성’과 ‘취미로 즐김’이 두 개념의 차이인 것인데, 그렇다면 아마추어란 전문성을 배제한 채 그저 즐기는 것만을 포함한 개념일까?




출처 : KBS(www.kbs.co.kr)



여기서 우리는 ‘전문성’이라는 개념부터 짚고 넘어야 한다. ‘전문’은 ‘지식’의 많고 적음과는 별개로 구분되어야 한다. 전자의 개념에는 상당한 지식과 더불어 ‘경험’을 포함하기 때문이다. 지식은 서적이나 여타의 매체를 통해서 축적할 수 있는 것이지만, 경험은 이 지식을 바탕으로 시간을 들여가며 직접 부딪혀가며 체득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즉 지식은 개인이 홀로 연마할 수 있는 것이지만, 전문성은 스스로를 포함한 타인과의 관계와 프로세스, 변수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다양한 이해관계들을 통해 얻어지는 것이다. 따라서 전문성의 유무를 통해 프로와 아마추어를 구분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고 볼 수 있다. 




프로와 아마추어, 힘의 ‘낄끼빠빠’를 구분하는 것으로부터




출처 : iMBC(www.imbc.com)



아무리 취미로 즐기면서 하는 아마추어라도 으레 시간이 지나고 많은 경험이 쌓이다 보면 전문성을 얻을 수 있는 법이다. 하지만 프로의 입장에서 전문성이란 지식과 경험 외의 항목이 하나 더 추가된다. 바로 ‘책임감’이라는 것이다. 책임감은 어떤 일을 끝까지 맡아 유연하게 마무리하는 것까지를 포함한다. 우리가 여가시간에 취미로 즐기는 활동들은 책임감 없이도 충분히 진행될 수 있는 것들이다. 하지만 이것이 프로의 세계로 들어갔을 때는 말이 다르다. 취미는 선택이지만, 업무는 필수다. 일의 호불호를 생각할 수는 있지만, 수행의 여부를 선택하지 않는 것이 바로 프로의 세계다. 달리 말하면 일이 아무리 힘들더라도 이를 티내지 않고 유연하게 마무리하는 것과 같다. 그렇다면 우리는 반드시 프로가 되어야 하는 것일까? 스스로를 연마하고 갈고닦아 프로로 거듭나면 모든 일에 의연하게 대처하여 수월하게 해결할 수 있을까? 




출처 : iMBC(www.imbc.com)



이기주 작가의 말처럼 우리는 이제 주어진 일 앞에서 ‘아마추어처럼 즐길 것인가, 프로처럼 책임감으로 달려들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 프로처럼 임해야 할 일에 아마추어처럼 그저 즐기거나, 아마추어처럼 즐기면서 해야 하는 일에 프로처럼 달려들다가는 스스로의 함정에 빠져 허우적대기 십상이다. 흔히 사회에서 아마추어라 불리는 신입사원들에게 요구되는 덕목 역시 바로 프로적 태도와 아마추어적 태도를 구분하여 적용하는 것 아닐까. 그리고 이는 앞에서 말한 바와 같이 다양한 경험을 통해 얻어지는 것일 게다. 




행하고 즐기되, 책임지는 태도


회사에서의 직급 역시 프로와 아마추어를 분류하는 것이 아닌, 이 두 가지 태도를 적재적소에 적용할 수 있는 판단력의 정도일 것이라 생각해본다. 따라서 직급이 올라갈수록 책임감의 무게는 더해진다. 아마추어적 상상력과 프로페셔널한 책임감을 적절히 분배해 팀원들을 이끌어야 하기에 직급이 주는 무게는 어쩌면 프로와 아마추어 사이에서 중심을 잡는 데 드는 에너지·긴장감 등과 비례할 것이다. 즉, 직급은 프로와 아마추어를 구분하는 기준이 아닌, 일에 임하는 태도를 결정하는 노련함과도 같다. 




출처 : KBS(www.kbs.co.kr)



우리는 늘 프로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는 업무적 스킬을 쌓는 데는 도움이 될지 모르나, 시간이 지날수록 스스로를 옭좨는 굴레가 되어 자유로운 상상력과 일에 대한 즐거움을 사장시켜버리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이건 어떨까. 프로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아마추어처럼 즐기되, 프로처럼 책임감을 가지고 달려드는 것. 생각만 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써 이를 실천해나가는 것. 그리고 이 사이에서 좀 더 균형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 그렇게 되면 우리는 프로와 아마추어라는 이분법적 개념에서 벗어나 스스로 즐기고 책임질 수 있는 경지에 오를 수 있지 않을까. 











디지털의 강물을 역행하는

쓸데없이 힘찬 연어 같은 너란 존재(Feat. 부장님)


효율적 회의, 그게 뭐죠? 먹는 건가요?





불필요한 회의 시간을 없애기 위해 짧은 메신저 회의를 가졌던 B팀. 30분간의 짧고 알찬 메신저 회의를 마치고 뿌듯한 마음으로 업무 정리를 하고 있던 찰나 부장님의 날카로운 한 마디 “방금 회의 내용, 회의실에서 한 번 더 정리하지!” 하아...부장님이 메신저에서 조용했던 이유는 팀원들의 아이디어가 좋아서가 아니라 단지 타이핑 속도가 느렸기 때문? 누가 부장님 타자 속도 좀 올려줄래.




-

바야흐로 초경량화 시대. 무수히 많은 디지털 기기들이 채 1kg도 안 되는 깃털 같은 무게를 뽐내며 ‘난 가벼운데 있을 건 다 있어’를 어필하는 이 시대에 사내 문화 역시 좀 더 가벼워질 필요가 있지 않을까. 요즘 많은 회사들이 문서 및 회의의 경량화를 추구하며, PPT 문서 제작 지양, 회의시간 단축 등 실리적인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A회사 역시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길고 긴 마라톤 회의에서 벗어나기 위해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었지. 그 중 하나가 바로 ‘짧지만, 효율적인 회의 문화’였어. 다른 부서보다 2~30대 젊은 사원·대리급이 많은 B팀에게는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 아닐 수 없었단다. 




-

B팀은 이틀에 한 번꼴로 ‘개최’되는 마라톤회의를 줄이고 곧장 사내 메신저 회의를 추진했어. 쌍방 토론이나 의견 교류가 활발해야 하는 프로젝트 회의는 면대면이 훨씬 효율적이지만, 간단한 안부나 일정 체크와 같은 가벼운 회의는 굳이 무리해서 서로 시간을 맞추기보다는 시간이나 장소에 대한 부담이 적은 메신저를 활용하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한 거지! 퇴근을 한 시간 앞두고 메신저에서는 활발하게 의견이 오갔어. 외근으로 자리를 비웠던 팀원들까지 대화에 참여할 수 있어 그 어느 때보다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형성되었지. ‘칼퇴’라는 사치를 꿈꾸며 그렇게 메신저 회의는 순조롭게 마무리되어가고 있는 듯했어. 하지만 문제는 늘 방심하고 있을 때 터지고 말지. 평소 말 많고 태클 걸기 좋아하는 부장님이 그날따라 말이 짧고 조용했다는 것이 비극의 복선인줄 알았더라면 B팀은 좀 더 행복했을까...?




-

간략·명료·효율 낭낭했던 메신저 회의가 끝나고 ‘저녁이 있는 삶’을 꿈꾸며 한껏 부풀어 있을 때 들려온 환청 같은 소리. 


“방금 회의 내용, 회의실에서 한 번 더 정리하지!” 


띠로리...! 그러면 그렇지. 평소 본인은 디지털 기기가 반갑지 않다며,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면대면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며, 서로 아이컨텍하고 살자며 열변을 토하던 부장님. (그래놓고 왜 집엔 일찍 안 들어가시는 건데요...사모님 전화는 왜 급하게 끄고 ‘지금은 회의 중이라 받을 수 없습니다’ 날리시는 건데요...왜 제 생일엔 음료 기프티콘 한 장 쏴주시고 부장님 생일엔 밤새 올라잇인 건데요...왜요....) 






-

결국은 ‘아몰랑. 누가 이런 말하는지 얼굴을 봐야겠어. 나 타이핑 느려서 하고 싶은 말 다 못했단 말이야. 그리고 이 회의 내용 페이퍼로 정리해서 결제 올려.’라는 많은 내용이 함축된 면대면 회의를 ‘다시’ 하게 된 B팀. 이럴 거면 메신저 회의는 왜 하자고 한 건지. 회의의 효율성을 통한 저녁 있는 삶이란 정말 일장춘몽과도 같은 일이었음을 다시 한 번 깨달으며 상처만 남기고 만 메신저 회의. 디지털 시대라는 거대한 흐름을 쓸데없이 거슬러 오르는 연어 같은 너란 사람. 하...쓸데없이 지구력 좋은 너란 사람. 쓸데없이 말 많은 너란 사람...






[부장님 전상서]


부장님, 늘 입에 침이 마르도록 말씀하시는 아날로그적 문화가 이런 건 아닐 텐데요. 이제는 디지털의 장점도 좀 받아들여보시는 건 어떨까요...? 부장님 필요에 의해 취사선택하는 그런 디지털 문화 말고 진짜 알짜배기 디지털 문화 말이죠. 회의 길게 한다고 일 잘하는 거 아니잖아요....? 그쵸....? 부장님이 원하시는 아날로그적 삶을 위해서는 디지털 시대의 장점이 필요하다는 사실, 좀 알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