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내 꺼인 듯 내 꺼 아닌 

내꺼 같은 너, ‘썸’





최근 ‘쌈, 마이웨이’라는 드라마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아직 사귀지 않는 남녀 사이의 묘한 기류를 일컫는 용어인 ‘썸’이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사실 ‘썸’이라는 단어가 일반화된 지는 꽤 오래된 일이다. 2014년 소유와 정기고가 부른 ‘썸’이라는 노래를 타고 본격화되었으며, 지금은 사귀기 전 단계에 있는 남녀 관계 전반을 아우르는 말이기도 하다. 남녀 관계의 미묘한 심리전이 본격적으로 오가는 ‘썸’의 시기. 이미 일반화되어 있는 이 말을 우리는 이제 돌이켜 분석해볼 필요가 있다. 사귀는 것 이전에 ‘썸타는 것’ 조차 힘들어하는 청춘들이 여전히 불만을 성토하고 있기에. 




썸, 그 ‘핵꿀잼’의 시기


남녀 사이에 있어 ‘썸타는’ 시기만큼 좋은 때가 있을까. 심증은 있지만 섣불리 확신하지는 못하고, 알고 싶지만 대놓고 물을 수 없어 스리슬쩍 떠보거나 눈치를 살피거나. 이 시기가 길어져 한쪽이 지쳐 떨어지는 ‘쌈’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선 적당한 썸의 시기를 거쳐 연인이 될 수 있는 결정적 한방이 필요하다. 그것이 말이 되었든, 스킨십이 되었든. 


영화나 드라마 등 각종 콘텐츠에서 앞 다투어 남녀 사이의 알 듯 말 듯한 썸의 시기를 다루는 것도 어쩌면 이 시기가 가장 재미있는 시기이며 가장 풍부한 감정 상태를 보여주는 시기이기도 하기 때문일 것이다. 당사자들의 입장에서는 피를 말리는 눈치 싸움의 연속과 고구마 백 개는 먹은 듯한 답답함이 목까지 차오르는 때이겠지만, 보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꿀잼도 이런 꿀잼이 없다. 연인처럼 연락을 주고받고 데이트를 하고 감정을 교류하지만, 또 연인은 아니기에 한발 물어서야 할 때도 있는 썸의 시기. ‘연인’이라는 자격을 두고 벌이는 이 치열한 연애싸움은 ‘선을 긋거나, 선을 넘거나’로 마무리되곤 한다. 




양파 같은 ‘썸타는 이야기’


그렇다면 영화나 드라마 속 주인공들은 어떻게 썸을 타고 어떻게 연인이 될까? 드라마는 드라마라고는 하나, 어찌됐든 드라마 역시 현실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이야기. 상황이나 때에 맞춰 교본으로 삼을만한 ‘썸타는’ 남녀 관계, 한번 들여다볼까?



★ 드라마 속 썸남 썸녀



하나. 너네 빼고 다 아는 썸, ‘쌈, 마이웨이’




출처 : imbc(http://www.imbc.com/)



‘뭐야, 둘만 빼고 다 아네. 쟤네 사귀네!’ 이 드라마의 주인공, 동만과 애라의 이야기다. 학창시절부터 친구였던 두 사람은 여전히 ‘친구’인 관계를 유지하며 별다를 것 없는 인생에 한방을 앞두고 있다. 동만은 애라가 오라고 하면 어디서든 달려가고, 맞거나 억울한 꼴 당하는 거 못 참고 슬프면 괜찮아질 때까지 묵묵하게 옆에 있어준다. 근데 남친 아니고 ‘남사친’이란다. 이것은 애라 역시 마찬가지. 동만이 비글 같은 전여친에 휘둘리는 게 싫고 격투기하며 맞고 다니는 것도 싫다. 근데 여친 아니고 ‘여사친’이란다. 




출처 : imbc(www.imbc.com/)



둘 만 모르고 전 국민은 다 아는 썸을 열렬하게 타는 중인 두 사람의 이야기는 현실적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루며 인기 고공행진 중. 드라마의 흔한 법칙처럼 언젠가는 서로의 마음을 깨닫고 연인으로 거듭나겠지만, 관전 포인트는 이 두 사람이 연인이 되는 것이 아닌, 서로의 마음도 모른 채 친구라 우기며 ‘연애질 아닌 연애질’을 하고 있는 썸의 단계이다. 썸이 사람처럼 형체가 있다면 바로 이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제대로 썸타는 두 사람. 눈치 없는 이들의 이야기는 답답하지만 사랑스럽고, 아슬아슬하지만, 유쾌하다. 




둘. 범인보다 수상한 너네 둘, ‘수상한 파트너’




출처 : SBS(www.sbs.co.kr)



‘가끔은 세상이 끝날 것만 같은 절제절명의 순간에 운명을 사람을 만나곤 한다.’는 드라마의 흔한 공식이 이 젊은 두 남녀를 썸의 관계로 만들었다. 사법연수원에서 만난 남친이 바람을 피운 것도 모자라 하루아침에 죽은 채로 나타났는데 글쎄 범인이 여자란다. 남자는 또 어떻고. 믿었던 여자친구가 바람피우는 장면을 목격하고 어렵사리 잊고 지냈는데, 웬걸. 뻔뻔하게 나타나 다시 만나잔다. 




출처 : SBS(www.sbs.co.kr)



이 짠내나는 두 남녀가 한 사건으로 만나 티격태격하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전개인지도 모르겠다. 사랑에 배신당했지만, 또 사랑으로 치유받는 우리 청춘들의 모습과도 닮아 있다. 이들의 썸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지, (아마도 잘 되겠지만) 지켜보는 것이 이 드라마의 매력. ‘츤츤’거리다가 사랑에 빠지는 공식은 여전히 건재하다. 




★ 영화 속 썸남 썸녀



하나. 18년 썸탔으면 많이 탔다! ‘오늘의 연애’




출처 : 네이버영화(movie.naver.com)



남녀 사이에 친구란 없다고 단언할 수 있는 것은 거의 늘 썸의 시작은 ‘친구’에서부터 시작하기 때문이다. 여기 18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썸을 타온 남녀가 있다. 어린 시절 남자가 했던 고백은 없었던 일처럼 묻어두고, 인기가 많아 남자가 넘칠 대로 넘치는 여자는 늘 다른 남자 때문에 운다. 매일 함께 밥 먹고 영화보고 손도 잡고 도움이 필요할 때마다 달려오고 심지어 오피스텔 비번까지 공유하는 사인데 애인은 아니라는 그녀. 이제 뭔가 극단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 결정적 한방이 필요한 이들의 썸은 어떻게 될는지. 


아는 맛이 더 무서운 것처럼 뻔하지만, 왠지 궁금한 이들의 이야기 속에서 썸의 끝이 무엇인지 확인해 봐도 좋을 듯하다. 




둘. 오랜 썸이 답답한 것은 만국공통 ‘러브, 로지’




출처 : 네이버영화(movie.naver.com)



이 두 남녀도 무려 12년 동안 썸을 타왔다. 소꿉친구인 두 사람은 고등학교 졸업 파티에 각자 다른 파트와 참석한 이후 꾸준히 엇갈리기를 반복, 관객들에게 고구마 백 개 정도(?)를 물려주고 마는데. 서로에 대한 마음은 늘 상황과 타이밍에 밀려 엇갈리고, 또 꾸준히 엇갈린다. 썸이라는 게 사실 좀 엇갈리고 오해 아닌 오해로 서로의 애간장을 태우는 것이 묘미라고는 하나 12년은 좀 너무했다는 생각은 든다. 현실 속 이야기였다면 아마 누군가는 지쳐 떨어져나갔을 '넘나(?)' 길고 지치는 썸이 아닐 수 없다. 


이 역시 예측 가능한 로맨틱 영화이지만, 두 남녀가 돌고 돌아 어떻게 이뤄지는지가 관전 포인트! 풋풋함과 설렘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대로 썸타는’ 영화니, 오랜 썸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참고해도 좋겠다.




셋. 이제는 SNS로도 썸탄다! ‘좋아해줘’




출처 : 네이버영화(movie.naver.com)


짝남(여), 혹은 썸남(여)의 SNS를 몰래 훔쳐봤거나, 훔쳐보다가 실수로 ‘좋아요’를 누르는 바람에 이불 속에서 하이킥 날려본 경험, 다들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세 커플이 등장하는 옴니버스식 영화 ‘좋아해줘’는 이 SNS를 통해 시작되는 남녀 간의 썸을 담고 있다. 가히 스마트폰으로 시작해서 스마트폰으로 끝나는 연애를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요즘 시대. SNS에 본인의 사연을 올리고 사람을 찾거나, 그 사람을 SNS 제보로 찾아주거나, 좋아하지만 차마 잡지 못하는 여자의 SNS에 좋아요를 계속 누르거나. 영화 속 주인공은 하나 같이 이 SNS를 통해 관심을 표현하고 썸을 탄다. 현대인의 썸타는 과정을 어쩌면 가장 잘 반영한 영화라고도 할 수 있는 대목. 


역으로 생각해보면 상대방의 SNS에 실수(혹은 실수를 가장한 고의로) 좋아요를 눌렀다고 해서 절망하거나 창피해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다. 우연한 SNS질(?)이 썸을 연애로 바꿔줄 나비효과가 되어 되돌아올지도 모르니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